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VR게임    WEB게임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A3: 스틸 얼라이브', 과연 '심리스 투피스'될까?
닉네임 : 이재덕 기자   [등록일시 : 2020-01-22 12:53:57]  조회 : 11399 . 추천 : 0   첨부파일 :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tion/_______ini/ini_secret_code.php on line 24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ver/public_html/_______TION_STATS/STATS_TION_SET.php on line 18 http://ver.kr/UQM6hy


펄어비스의 '검은사막'만 봐도 MMORPG '검은사막'과 배틀로얄게임 '섀도우아레나'가 따로다. MMORPG와 배틀로얄 게임이 따로인 '원피스' 2개다. 그런데 넷마블의 A3 스틸얼라이브(이하 A3)는 MMORPG와 배틀로얄은 한데 섞은 '투피스'다. 두 개로 하나처럼 보여야 한다. 과연 이질감 없는 심리스 투피스를 만들 수 있을까? 

엔씨의 '리니지2레볼루션'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가 심리스 맵이다. 이음새가 없는 하나의 맵이라는 것인데, 로딩도, 채널도 없는 온전한 하나의 땅에서 전투를 벌일 수 있다는 점에서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다. 넷마블은 두 개의 장르를 하나로 묶은 심리스 게임을 만든다. MMORPG와 배틀로얄이라는 두 장르가 하나의 게임에서 이음새 없이(심리스, Seamless) 매끄럽게 잘 융화될 수 있을까? 


A3 스틸얼라이브는 MMORPG의 '성장'과 배틀로얄의 '경쟁'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필드에서 전투 중인 상태 그대로 배틀로얄이 가능해, 이용자는 장비와 경험치 획득에 아무런 손실 없이 배틀로얄을 즐길 수 있고, 배틀로얄로 MMORPG의 성장 아이템, 경험치를 추가로 획득할 수 있다. A3는 이러한 유기적 순환 구조를 통해 배틀로얄과 MMORPG의 융합을 보인다는 것이 넷마블의 설명이다.

22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넷마블 권영식 대표도 '융합'을 강조했다. 글로벌에서 인기를 많이 끌고 있는 MMORPG와 배틀로얄 두 장르를 융합 장르로 선보인다는 것. 그리고 A3의 탄탄한 '게임성'에 넷마블의 서비스 '노하우'를 융합시켜 '강한 넷마블'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두 장르의 융합은 단순히 MMORPG 내에 배틀로얄 모드가 있는 형태가 아니다. 두 장르는 세계관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데아게임즈 개발 홍광민 개발총괄 피디의 말에 따르면 A3 스틸얼라이브는 온라인게임 A3의 주인공격인 레디안을 중심으로 시작되는 새로운 이야기다. 과거와 현재, 미래를 넘나들며 파괴의 신으로부터 인간을 구하는 이야기다. MMORPG는 '현재' 시점이고 배틀로얄은 '미래'의 이야기다. 즉, 파괴된 미래에서 배틀로얄을 수행하여 과거의 자신을 더욱 강하게 만들수 있다는 내용이다. 

사냥을 하다가가 배틀로얄로 들어가야 하는 이유가 있어야 하는데 그것은 '경험치'와 '소울링크'다. 특히 소울링크는 A3의 MMORPG 모드의 3대 특징으로 꼽힐 만큼 중요한 요소다. 공격과 방어, 지원형의 3개 소울링크가 있는데 단순 펫 역할을 떠나 둘이서 사냥을 하듯, 강력한 지원군 역할을 한다. 반대로 배틀로얄을 하다가도 다시 사냥을 해야하는 이유는 '코스튬'과 배틀로얄 '무기' 때문이다. 두 모드간에 필요한 아이템이나 경험치를 획득할 수 있도록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다. 

그렇다면 MMORPG만 즐겨도 상관 없을까? MMORPG에서도 PVP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기 마련이다. 서로 도움이 됐으면 됐지, 두 모드간 방해가 되는 요소는 없다. 다만 배틀로얄을 즐기면 더욱 빨리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배틀로얄을 즐기지 않는다고 해서 문제는 없다. 하지만, MMORPG만 즐긴다면 상대적 박탈감이 있을 수 있다. MMORPG의 특성상 어느 정도 레벨이 오르면 노가다를 위해 자동사냥 캐릭터를 세워둘 수밖에 없다. 이렇게 파킹을 시켜두고 멍하니 있을 것이 아니라 배틀로얄을 즐기라는 것이 개발진의 설명이다.

넷마블 장중선 본부장은 배틀로얄의 '대중성'과 MMORPG의 '시장성'을 얘기했다. 배틀그라운드로 대변되는 배틀로얄 장르가 큰 인기를 끌고 있고, MMORPG가 수익을 잘 낸다는 얘기다. 두 장르를 융합시켜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배틀그라운드가 그렇듯이, 배틀로얄모드를 e스포츠로도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미 1만여 명에게 보는 재미를 검증받았다고 보고 있다. 오픈 초반 유저 참여형 대회와 인플루언서 대회를 준비중이다.

펄어비스의 '섀도우 아레나'는 '배틀로얄을 가장한 대전격투 게임'이라는 평을 얻었다. 반면 넷마블의 A3는 좀 더 맵이 좁고, 짧은 시간이지만 아이템 파밍을 통한 빠른 성장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오히려 배틀그라운드와 더 가깝다는 얘기다. 아울러 소리를 듣고 방향을 파악하는 등 창의적인 요소도 곁들였다. 오리지널에 더 가깝지만 A3만의 색깔이 분명 있다는 얘기다. 최신 트렌드인 '융합'을 무기로, 새로운 도전장을 던진 넷마블이 어떤 성과를 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게임와이 청소년보호정책 관리자 2016-04-27 42111 0
    12월 07일 21시 게임와이 서버점검 안내 관리자 2015-12-07 22302 0
    [특집] 갓오브하이스쿨 영혼석 1만개 쏜다! 관리자 2015-11-30 22661 0
    창간이벤트 당첨자 안내[1] 관리자 2015-09-18 22323 0
1342     "내가 만드는 스토리" 스토리게임 3종 분석해 보니... 이재덕 기자 2020-09-23 81 0
1341     기대작 ‘BTS 유니버스 스토리’ 서비스 앞두고 iOS 사 김형근 기자 2020-09-23 88 0
1340     애플-에픽 분쟁 '그날'...포트나이트 DAU 진실은 '이것' 이재덕 기자 2020-09-22 153 0
1339     ​애플-에픽 수수료 분쟁 점입가경...에픽, 맥용 '포 이재덕 기자 2020-09-22 143 0
1338     [핸즈온] 뮤 IP '진홍지인' 성공 가능성 분석 이재덕 기자 2020-09-21 129 0
1337     [칼럼] 음식물 섭취 금지에 애들은 가라...PC방 여나마 유정현기자 2020-09-20 187 0
1336     [차세대게임기 특집] 뭐 사지? 당신의 고민을 날려줄 이준혁 기자 2020-09-18 201 0
1335     ‘PS5’ 11월 12일 출시, 한국 초기 출시국가 포함돼 18 김형근 기자 2020-09-17 212 0
1334     "그냥 운영해주세요" '오버히트' 섭종 못내 아쉬운 유 이재덕 기자 2020-09-17 214 0
1333     [칼럼] 중국 하청 업체로 전락한 일본….한국이 배울 이준혁 기자 2020-09-16 232 0
1332     [기획] 몰입도 높은 '스토리 게임', 모바일게임 주류 이준혁 기자 2020-09-11 423 0
1331     [기자수첩] 개발사 직원의 일탈, 공든 탑 무너뜨린다 김형근 기자 2020-09-11 259 0
1330     [기획] 옷입히기 게임 광풍.... 옷입히기 놀이는 30년 이준혁 기자 2020-09-11 304 0
1329     [기획] 게임 '분류' 어떻게 할 것인가? 이재덕 기자 2020-09-10 245 0
1328     ​카카오게임즈 상장...거래 2분만에 '따상' 이재덕 기자 2020-09-10 289 0
1327     "원신 닮았네?" 스팀 전세계 매출 1위 달성한 이 MMORPG [1] 이재덕 기자 2020-09-08 509 0
1326     "기업 부스 없다" 지스타 결국 '온라인'....사용자들의 이재덕 기자 2020-09-07 340 0
1325     ‘닌텐도 = 게임’이라는 공식을 만든 ‘게임 &워치 [1] 이준혁 기자 2020-09-07 442 0
1324     ​[칼럼] 59조 기대만큼이나 '갓카오'게임즈가 되길... 이재덕 기자 2020-09-04 286 0
1323     '배그모바일', 결국 인도서 '사용 금지' 이재덕 기자 2020-09-03 280 0
1322     '방탄' 빅히트, 상장 절차 돌입...넷마블 '1조' 대박 이재덕 기자 2020-09-02 413 0
1321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 방법 '이슈'...관련주는 어 이재덕 기자 2020-09-01 712 0
1320     [기자수첩] 코로나 시대 새로운 재미로 다가오는 캐 김형근 기자 2020-08-28 473 0
1319     "엎치락뒤치락" 구글 게임 매출 선두권 경쟁 '치열'... 이재덕 기자 2020-08-27 424 0
1318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통해 글로벌 대표 게임 김형근 기자 2020-08-26 480 0
1   |2   |3   |4   |5   |6   |7   |8   |9   |1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드래곤볼 오공이 훨 강하겠지...ㅋ
 넥슨 22위...소니 닌텐도....가 저 뒤
 스토리가 있는 게임이 재미있긴 하
 시상대 있는 사진 퀄리티 굳!!
 옛날에는 할 만했겠지만 지금 와서
 정말 잘 베낀듯, 중국이 아니라 일
 와 어둠의전설인듯 ㅋ
 정말 정든 게임입니다.떠나지 못하
 리세하는 사람도 있네요. 막힌
 게임-메인-공지사항-목록-쿠폰페이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