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VR게임    WEB게임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날로 성장하는 e스포츠, 어디까지 왔나?
닉네임 : 유정현기자   [등록일시 : 2016-10-26 02:18:00]  조회 : 9464 . 추천 : 0   첨부파일 :
http://ver.kr/zayF5e

‘e스포츠 종주국’이란 말이 무안할 정도로 우리나라의 정부는 게임을 ‘사회악’으로 규정하는 등 e스포츠 지원에 대해서는 상당히 인색하다.

이에 반해, 세계 각국은 현재 e스포츠 발전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러시아, 이탈리아, 덴마크, 중국 등 총 21개 국가들이 스포츠를 정식 정목으로 인정하고 있는 상황. 

현재 국제 ‘e스포츠연맹’은 e스포츠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스포츠기구(SportAccord)’에 정식 종목으로 등록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유명 e스포츠 종목의 경우, 그 규모와 대중성은 기존 스포츠와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만큼 대중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지난 2015년 개최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의 결승전 누적 시청자 수는 무려 3억 3,400만 명에 이른다.

유럽 스포츠 배팅 업체 ‘다파벳’은 2018년까지 e스포츠 팬층이 1억 6,500만까지 성장하는 알짜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e스포츠의 달라진 위상은 기존 스포츠 구단의 e스포츠 투자로 더욱 실감할 수 있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수많은 스포츠 구단들이 e스포츠 구단에 투자 및 인수, 프로게이머 영입 등 다각도로 e스포츠 발전에 기여를 하고 있다.

특히, 독일 명문 축구 구단 ‘FC 샬케04’는 올해 5월 리그오브레전드 팀 ‘엘레멘츠’를 인수했으며, 터키 강호 축구 구단 ‘베식타스’는 작년 1월 리그오브레전드 팀을 창단한 바 있다. 이밖에 영국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FC’ 등이 피파 프로게이머를 영입을 이뤄냈다.

이처럼 다양한 방법으로 기존 스포츠 구단들이 e스포츠로 진출하고 있는 것은 e스포츠가 이미 국제적으로 스포츠 반열에 도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과 중국은 e스포츠를 높게 평가하고 있어 이미 e스포츠 전공 학과마저 개설한 것으로 알려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시카고에 위치한 ‘로버트 모리슨’ 대학교는 e스포츠에 대한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e스포츠를 정식 학과로 인정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월 2일 중국 교육부 역시 2017년 고등직업학교(전문대에 해당)의 전공 개설 방안을 발표하며 e스포츠에 대한 교육적 접근을 시도한 바 있으며, 이에 앞선 지난 8월 네이멍구 자치구의 ‘시린권러’ 고등직업학교는 중국 직업학교 최초로 e스포츠 전공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중국 교육부의 e스포츠 전공 신설은 폭발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e스포츠 시장 육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전략적 접근으로 풀이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이에 반에, 국내는 특정 학교에서 e스포츠 특별 전형만 존재할 뿐, e스포츠를 전문적으로 육성하는 학교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한편, 한국 역시 작년 1월 e스포츠가 ‘대한체육회’의 준가맹 단체로 인정받으며, 정식 스포츠로 인정받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기 위한 절차는 인정 단체, 준가맹 단체, 정가맹 단체 순서로 구성돼 있다. 준가맹 단체의 경우 정가맹 단체로 승격되기 위해서는 최소 2년의 시간이 필요하며, 2년 동안의 성과를 통해 승격 여부가 결정된다.

이에, 국내 e스포츠 산업의 도약을 위해 e스포츠 관계자들은 올해를 주요 시기로 보고 있으며, 선수들을 비롯한 많은 게이머들이 e스포츠가 국내 정식 스포츠로 자리 잡길 기대하고 있다.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504     드라마틱한 성공을 만들어 낸 게임 TOP5 유정현기자 2016-11-25 9624 0
503     닌텐도 스위치의 숨겨둔 카드, 정말 존재할까 유정현기자 2016-11-24 9643 0
502     본격 신상 털기 게임 '레플리카', 겜心 홀릭 이재덕 기자 2016-11-23 9554 0
501     지스타 2016 VR 흥행 대성공, 상용화 다가왔나? 유정현기자 2016-11-21 9511 0
500     지스타2016, 22만 명 기록하며 성료 [1] 이재덕 기자 2016-11-20 9724 1
499     지스타2016 '넥슨 주연, VR 조연'(1일차) [1] 이재덕 기자 2016-11-18 9778 0
498     지스타2016 즐길거리 총정리, 베스트10 이재덕 기자 2016-11-15 9603 0
497     오큘러스, 신기술 도입으로 진입 장벽 낮추나? 유정현기자 2016-11-15 9613 0
496     노래방 같은 VR게임방, 대중화 '꿈틀' 이재덕 기자 2016-11-14 10138 0
495     21세기 최대 집회, 게임 업계도 가세했다 유정현기자 2016-11-13 9478 0
494     포켓몬GO, 국내 출시 임박했나? 유정현기자 2016-11-12 9519 0
493     트럼프 과거 발언이 게임 업계에 미칠 영향은? 유정현기자 2016-11-11 9692 0
492     블리자드 e스포츠 제시안, e스포츠 성장 이끌까? 유정현기자 2016-11-10 9650 0
491     평점 9점의 생존게임들, 궁금하지? 이재덕 기자 2016-11-09 10307 0
490     ‘초심’ 내세운 넥슨, ‘지스타’서 게임 대방출! 유정현기자 2016-11-09 9788 0
489     알파고, 드디어 스타크래프트에 뛰어드나? 유정현기자 2016-11-08 9537 0
488     쏟아지는 모바일 신작, 어떤 게임부터 할까? 이재덕 기자 2016-11-07 9800 0
487     최순실게임 7종 돌풍, FIFA도 제칠 정도로 인기 이재덕 기자 2016-11-04 9610 0
486     리니지 IP 모바일게임 3종 비교 분석 이재덕 기자 2016-11-02 9950 0
485     매출 1위 '데차' 반응, ‘육덕진 캐릭터’, ‘단조로 이재덕 기자 2016-11-01 10022 0
484     지스타2016의 모든 것, 무엇을 볼 것인가 이재덕 기자 2016-10-31 9802 0
483     올가미 수준 과금 규제, 이상적인 대안은? [1] 유정현기자 2016-10-31 9574 1
482     요즘 잘나가는 닌텐도 게임은 뭐가 있을까? 유정현기자 2016-10-28 9571 0
481     NC, '리니지 레드나이츠' 등 신작 5종 공개 이재덕 기자 2016-10-27 9633 0
480     확률형 아이템 규제 법안 등장에 게임 업계 ‘핵폭탄 유정현기자 2016-10-27 9581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10점 만점에 2점...ㅋㅋ 
 이미 나와서 애플이 엄청 띄워주고
 이렇게 인기인데, 짝퉁이 안나와주
 ㅋㅋㅋㅋ
 와우, 사진만 봐도 힐링이 되는듯..
 어떤 게임인지 궁금하네요. 무료니
 시노자키 아이 좋아~ 
 헉, 난리났네요. 
 마비노기 기대됨
 별점은 5개?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