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VR게임    WEB게임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날로 성장하는 e스포츠, 어디까지 왔나?
닉네임 : 유정현기자   [등록일시 : 2016-10-26 02:18:00]  조회 : 9867 . 추천 : 0   첨부파일 :
http://ver.kr/zayF5e

‘e스포츠 종주국’이란 말이 무안할 정도로 우리나라의 정부는 게임을 ‘사회악’으로 규정하는 등 e스포츠 지원에 대해서는 상당히 인색하다.

이에 반해, 세계 각국은 현재 e스포츠 발전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러시아, 이탈리아, 덴마크, 중국 등 총 21개 국가들이 스포츠를 정식 정목으로 인정하고 있는 상황. 

현재 국제 ‘e스포츠연맹’은 e스포츠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스포츠기구(SportAccord)’에 정식 종목으로 등록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유명 e스포츠 종목의 경우, 그 규모와 대중성은 기존 스포츠와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만큼 대중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지난 2015년 개최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의 결승전 누적 시청자 수는 무려 3억 3,400만 명에 이른다.

유럽 스포츠 배팅 업체 ‘다파벳’은 2018년까지 e스포츠 팬층이 1억 6,500만까지 성장하는 알짜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e스포츠의 달라진 위상은 기존 스포츠 구단의 e스포츠 투자로 더욱 실감할 수 있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수많은 스포츠 구단들이 e스포츠 구단에 투자 및 인수, 프로게이머 영입 등 다각도로 e스포츠 발전에 기여를 하고 있다.

특히, 독일 명문 축구 구단 ‘FC 샬케04’는 올해 5월 리그오브레전드 팀 ‘엘레멘츠’를 인수했으며, 터키 강호 축구 구단 ‘베식타스’는 작년 1월 리그오브레전드 팀을 창단한 바 있다. 이밖에 영국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FC’ 등이 피파 프로게이머를 영입을 이뤄냈다.

이처럼 다양한 방법으로 기존 스포츠 구단들이 e스포츠로 진출하고 있는 것은 e스포츠가 이미 국제적으로 스포츠 반열에 도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과 중국은 e스포츠를 높게 평가하고 있어 이미 e스포츠 전공 학과마저 개설한 것으로 알려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시카고에 위치한 ‘로버트 모리슨’ 대학교는 e스포츠에 대한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e스포츠를 정식 학과로 인정하고 있다.

또한 지난 9월 2일 중국 교육부 역시 2017년 고등직업학교(전문대에 해당)의 전공 개설 방안을 발표하며 e스포츠에 대한 교육적 접근을 시도한 바 있으며, 이에 앞선 지난 8월 네이멍구 자치구의 ‘시린권러’ 고등직업학교는 중국 직업학교 최초로 e스포츠 전공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중국 교육부의 e스포츠 전공 신설은 폭발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e스포츠 시장 육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전략적 접근으로 풀이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이에 반에, 국내는 특정 학교에서 e스포츠 특별 전형만 존재할 뿐, e스포츠를 전문적으로 육성하는 학교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한편, 한국 역시 작년 1월 e스포츠가 ‘대한체육회’의 준가맹 단체로 인정받으며, 정식 스포츠로 인정받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기 위한 절차는 인정 단체, 준가맹 단체, 정가맹 단체 순서로 구성돼 있다. 준가맹 단체의 경우 정가맹 단체로 승격되기 위해서는 최소 2년의 시간이 필요하며, 2년 동안의 성과를 통해 승격 여부가 결정된다.

이에, 국내 e스포츠 산업의 도약을 위해 e스포츠 관계자들은 올해를 주요 시기로 보고 있으며, 선수들을 비롯한 많은 게이머들이 e스포츠가 국내 정식 스포츠로 자리 잡길 기대하고 있다.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537     미출시 한국식 MMORPG 신작 4종 경쟁 치열 이재덕 기자 2017-01-06 10233 0
536     2017년 정유년 모바일게임 기대작 탑10 [3] 이재덕 기자 2017-01-05 11129 2
535     2017 정유년을 뜨겁게 달굴 PC 온라인 게임 유정현기자 2017-01-04 10072 0
534     리니지2레볼루션, 파급력 분석 [앱에이프] [1] 이재덕 기자 2017-01-03 10618 1
533     2016년 게임와이 핫뉴스 탑100(조회수) [1] 이재덕 기자 2017-01-02 10052 0
532     두 달 전과 너무 다른 넥슨, 순식간에 휘청 [1] 유정현기자 2016-12-28 10076 1
531     2017년을 열광시킬 비디오게임 TOP5 유정현기자 2016-12-28 10095 0
530     오버워치 성공에 국내 FPS 출시 급물살 유정현기자 2016-12-26 10162 0
529     슈퍼마리오런의 불안한 성공, 장기 흥행 적신호 유정현기자 2016-12-25 10027 0
528     2016년 전세계 게임매출 109조 원, 게임 매출 탑20 이재덕 기자 2016-12-23 10524 0
527     2016년 스마트폰 최다 유저 게임 탑10 [앱에이프] [3] 이재덕 기자 2016-12-22 10611 2
526     슈퍼마리오도 뛰어넘은 린저씨 파워, 영원할까? [1] 이재덕 기자 2016-12-19 10261 1
525     ‘리니지2 레볼루션’, 불안한 매출 1위? [2] 유정현기자 2016-12-16 10039 1
524     오늘 iOS용 슈퍼마리오런 출시, 한국 제외 이재덕 기자 2016-12-15 10084 0
523     '리니지2 레볼루션', 첫 오픈 분위기는? 유정현기자 2016-12-14 10128 0
522     2016년 게임사 매출 탑35, 시장규모 7.9조 이재덕 기자 2016-12-13 10141 0
521     국산 모바일 게임, 전 세계 강타 유정현기자 2016-12-13 10093 0
520     슈퍼 스마트폰급 SLG, '던오브타이탄' 출시 이재덕 기자 2016-12-12 10447 0
519     '리니지'가 '리니지' 같지 않은 이유 이재덕 기자 2016-12-09 10037 0
518     2016년 게임와이 최고의 게임 탑10(모바일) 이재덕 기자 2016-12-09 10762 0
517     2016년 애플 최고의 게임 탑10 이재덕 기자 2016-12-08 10201 0
516     최순실게이트 연루 게임사, 어디? 이재덕 기자 2016-12-08 10072 0
515     1억DL 파워 '힐클라임레이싱2' 전세계 1위 이재덕 기자 2016-12-07 10290 0
514     스마트폰게임 사전등록 어플 탑10 이재덕 기자 2016-12-06 10107 0
513     ‘미소녀’ 모바일 게임 핵심 트렌드로 부상 유정현기자 2016-12-06 10190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10점 만점에 2점...ㅋㅋ 
 이미 나와서 애플이 엄청 띄워주고
 이렇게 인기인데, 짝퉁이 안나와주
 ㅋㅋㅋㅋ
 와우, 사진만 봐도 힐링이 되는듯..
 어떤 게임인지 궁금하네요. 무료니
 시노자키 아이 좋아~ 
 헉, 난리났네요. 
 마비노기 기대됨
 별점은 5개?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