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인터뷰] 비스킷 신명진 대표 "'이오스나이츠', 허들 낮춘다"
닉네임 : 이재덕 기자   [등록일시 : 2019-04-29 18:57:03]  조회 : 10654 . 추천 : 0   첨부파일 :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tion/_______ini/ini_secret_code.php on line 24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ver/public_html/_______TION_STATS/STATS_TION_SET.php on line 18 http://ver.kr/rYkE4m

세계 1위 블록체인게임 게임 개발사 비스킷 신명진 대표가 자사의 블록체인게임 '이오스나이츠'의 허들을 낮출 것이라는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했다. 

'이오스나이츠'는 블록체인 앱 랭킹 사이트 댑래더에서 게임 분야 1위 앱이다. 세계 1위 블록체인게임이라는 얘기다. 사실 국내에서 스마트폰으로 즐길 만한 블록체인게임은 '이오스나이츠'밖에 없다. 방치형에다 인디게임 수준급 그래픽의 게임이라, 유저들로부터 '이게 무슨 게임이냐'는 핀잔을 받기도 하지만, 이것이 세계 최고 수준이고, 최선이라는 얘기다. 



댑래더 게임 순위

앞서 나온 게임이라 성과도 있다. 이미 DAU 4천, MAU 8천을 훌쩍 넘겼고, 10만EOS(약 5.5억 원)의 누적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중요한 것은 이것이 아니라 크립토키티에 이어 블록체인게임의 시그니처와 같은 존재가 되다보니, 곳곳에서 손짓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개발사인 비스킷팀의 몸값이 상승중이다. 


◇ '이오스나이츠'는 실험적인 작품...높은 진입장벽 '단점'

29일 서울 강남역 위워크 건물에서 신명진 대표를 만났다. 밤낮 가리지 않고 개발에만 몰두하는 푸석푸석한 개발자의 느낌이 아니라 세련되고 훤칠한 훈남 스타일이다. 

블록체인게임을 개발한 계기를 묻자, 신 대표는 "원래 라인(LINE) 출신이다. 작년 4월부터 '이오스나이츠' 개발을 시작했고, 8월 출시했다. EOS 발표 이후 게임과 관련된 성능이 나오기 시작했고, 과연 게임을 만들수 있을까 하는 실험적인 시도가 계기가 됐다"며 '이오스나이츠'의 개발 계기를 설명했다. 

실험적인 작품이다보니 모든 측면에서 제약이 많았다. 현 시점에서 가장 큰 것은 진입 장벽이다. 구글스토어에는 올라와 있으나, 별도의 지갑을 생성해야 하고, 또 거래소를 통해 EOS라는 코인을 구매해서 지갑으로 보내야 하는 일련의 과정을 소화해낼 만한 유저가 많지 않은 것. 신 대표가 미팅을 하면서 만나는 업계 사람들도 어려워 할 정도. 신 대표가 보는 풀체인 유저는 10만 명이다. 이오스플랫폼 유저가 10만이고, 이중 게임 유저는 2만 명 이하다. 이렇게 높은 진입 장벽은 게임 내에서도 악재로 작용했다. 만들어둔 아이템이 팔리지 않았고, 고렙 유저들이 많은 일명 '고인물' 게임이 됐다. 


◇ 개발과 경영 따로...각자 대표 시스템으로 펀딩 진행중

다행인 것은 가장 앞서나가는 블록체인게임인 만큼 펀딩이 수월했다. 여러 곳에서 계약 관련 이야기가 진행중이며, 국내에 한하지 않고, 해외 자본에도 문을 열어두었다. 현재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이재빈 대표는 중국 출장을 오가며 펀딩 업무를 진행중이다. 이재빈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은 것은 최근의 일이다. 프로그램을 맡은 신 대표가 밋업과 같은 곳에 불려다니다보니 개발에 소홀해질 수밖에 없었다. 이후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회사를 대표할 이재빈 대표를 새롭게 영입한 것. 

신 대표는 스스로 회사의 밸류에이션을 스케일있게 산정했다. 그중 일부만 펀딩을 받을 예정이다. 이 펀딩을 통해서 인원을 보강해서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이오스나이츠' 하이브리드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버전은 구글스토어에 올라온 일반적인 게임과 다를 바가 없지만 필요하면 블록체인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말 그대로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 '이오스나이츠'의 차기작은 어떤 작품?

이 버전의 핵심은 유저에게 돈을 쓰게 하는 것이 아닌, 돈을 받게 하는 전략이다. 유저간 거래나 이벤트 등을 통해서 받은 게임 아이템을 보관하려면 지갑이 필요하고, 자연스럽게 월렛과 계정을 만들게 되는 유저 친화적인 정책이 포함됐다. 

신 대표는 "빅 승윙보다는 플랫폼 포팅과 같은 스몰샷을 통해 회사가 할 수 있는 것을 하려 한다. 게임성으로 승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신 대표의 이번 도전은 두 번째다. 첫 번째 도전은 2014년 NHN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출시한 '히어로즈앤나이츠'다. 구글 매출 150위까지 가며 선방했지만 신 대표 마음에는 들지 않는 모양이다. 첫 타이틀의 경험을 살려 이번 타이틀을 제대로 살려보겠다는 신 대표의 의지가 돋보인다. 

'이오스나이츠'에 이은 두 번째 작품도 구상중이다. '이오스나이츠'에 비해 좀 더 진입장벽이 낮고, 보다 게임스러운 게임(?)이 될 전망이다. 장르도 RPG이 아닌 캐주얼 느낌이 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 될 전망이다. 

비스킷 신명진 공동대표


◇ 드롭률은 이미 공지, 인플레이션 이슈

현재 게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내장지갑 지원으로 진입장벽이 낮아졌냐는 질문에는 "어느정도 맞지만 여전히 자원 설정(스테이크, 언스테이크) 개념을 어려워한다"며 "그래서 생각한 것이 하이브리드 버전"이라고 답했다. 

최근 커뮤니티에서 가장 핫한 이슈 중의 하나인 드롭률과 관련해서는 "이미 공지했다. 게임 내 인플레이션 이슈로 인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고, 이미 공지를 했지만 늦게 들어온 유저라면 못 보고 지나쳤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PK 시스템은 언제 나오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비스킷팀의 작품이 아니다.  헬로키티 팬의 작품처럼 '이오스나이츠' 팬이 만들고 있는 작품이다. 생태계 확장을 위해 사용을 허락해줬다"며 이오스나이츠 캐릭터를 활용한 PK게임이 제작되고 있음을 밝혔다. 


서비스 10개월이 다 되어가는 ''이오스나이츠''는 이제 '늙었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고렙 유저들로 가득 차 있다. 오히려 가장 낮은 등급의 재료나 아이템을 마켓에 올리면 더 잘 팔릴 정도다. 여기에 인플레이션 이슈까지 더해져 게임이 위태롭다. 하지만 유저들이 떠날 수 없는 것은 방치형이 주는 색다른 재미 때문이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새로운 재미 보다는 새로운 유저의 유입이 더 크다. 그것이 그들에게는 더 큰 보상이다. 

오는 7월이면 '이오스나이츠'의 하이브리드 버전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이오스나이츠'의 포팅(다른 플랫폼으로의 개발)도 계속 이루어질 예정이다. 그러나 이들끼리의 호환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다. '이오스나이츠'는 게임내 코인과 게임밖 코인 모두 이오스 하나다. 두 코인이 구분된 브릴라이트나 GXC와 다른 점이다. 플랫폼이 다르고 이를 움직이는 코인은 달라도, 게임내 코인이 스테이블(Stable, 안정적인) 코인의 역할을 해줄 수 있다. 그 만큼 블록체인 콘텐츠에서 코인경제는 어렵다. 비스킷팀이 이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스스로 책정한 밸류에 걸맞는 기업으로 거듭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게임와이 청소년보호정책 관리자 2016-04-27 25164 0
    12월 07일 21시 게임와이 서버점검 안내 관리자 2015-12-07 12232 0
    [특집] 갓오브하이스쿨 영혼석 1만개 쏜다! 관리자 2015-11-30 12462 0
    창간이벤트 당첨자 안내[1] 관리자 2015-09-18 12194 0
1106     뜬금 없는 中게임 '매출 2위'...릴리스게임즈는 어떤 이재덕 기자 2019-09-20 2 0
1105     블록체인게임판 아이템베이', '플레이댑' 먹힐까? 이재덕 기자 2019-09-17 111 0
1104     "이것이 편안함의 차이" '달빛조각사' 특징 4가지 이재덕 기자 2019-09-16 140 0
1103     경기 침체 우려에도 게임업계 추석 이벤트는 '풍성' 이재덕 기자 2019-09-11 125 0
1102     [기자수첩] 리니지 2M에 거는 게임 이상의 기대 이준혁 기자 2019-09-07 236 0
1101     '리니지2M' 역대급 심리스맵 분석...역대 게임 맵 크기 이재덕 기자 2019-09-06 254 0
1100     김택진, "단언컨데 '리니지2M' 기술 따라올 게임 없어" 이재덕 기자 2019-09-05 312 0
1099     넥슨 빠진 지스타, 무슨 새로움 보여주나? 이재덕 기자 2019-09-04 210 0
1098     "꿈, 희망 찾는다" 17년차 '장애인e페스티벌 '팡파르' 이재덕 기자 2019-09-03 204 0
1097     '로한' 이어 '에오스레드' 대박...'아재' 품은 한국식 M 이재덕 기자 2019-09-02 10888 0
1096     넥슨 '바람의나라' 23년...세계 최초, 최장수 게임, 어 이재덕 기자 2019-08-30 10909 0
1095     바람의나라:연 출격...넥슨표 '뉴트로' 게임 4종, 하반 이재덕 기자 2019-08-29 10904 0
1094     '마인크래프트'를 꿈꾸는 中게임 '검은달'...UGC로 매 게임와이 2019-08-28 10867 0
1093     리니지2M, 바람의나라:연, 에오스레드...2019년 모바일 이재덕 기자 2019-08-26 10911 0
1092     [공략] 린2알못을 위한 '리니지2' 데스나이트 육성법 4 이재덕 기자 2019-08-22 11030 0
1091     [공략]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테라클래 이재덕 기자 2019-08-16 10843 0
1090     [인터뷰] "포링 넘는다!"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이재덕 기자 2019-08-13 10845 0
1089     '브롤스타즈', 포켓몬고 이어 역대 2위 국민게임 등극 이재덕 기자 2019-08-12 10829 0
1088     추억 소환 '테라 클래식', PC테라&테라M과 다른 점 & 같 이재덕 기자 2019-08-08 10867 0
1087     모바일게임 현질 이유는...빠른 레벨업보다 '이것' 이재덕 기자 2019-08-07 10811 0
1086     코엑스 게임유저 1천명 집결...이유는? 유비소프트 홍 이재덕 기자 2019-08-03 10793 0
1085     닌텐도, 스위치를 휴대기로 포지셔닝하나? 이준혁 기자 2019-07-31 10787 0
1084     "몹 때리면 진짜 치킨이 뚝딱" MMORPG '알제로', 치킨 프 이재덕 기자 2019-07-30 10756 0
1083     18년 상반기 게임산업 주요 이슈는?...'수출, 블록체인 이재덕 기자 2019-07-29 10763 0
1082      액션스퀘어 '기간틱액스' 개발자 인터뷰 "모든 것이 이재덕 기자 2019-07-26 10769 0
1   |2   |3   |4   |5   |6   |7   |8   |9   |1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평점 4.4점 좋네요 
 전국적인 아파트물건 소개해드릴
 덕분에 좋은 미연시 많이 알았습니
 잼남, 근데 물건들 활용하는 거 너
 1등했는데도, 이 집은 주가 팍팍 내
 분식집 치고는 너무 커....ㅋㅋ 
 던파 대단함...크로스파이어도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긴 함. &nb
 1월 12일 출시, 테라m급이 될라나??&n
 결론은 이동안했다는 거...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