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배틀그라운드가 포트나이트를 이길 수 없는 이유
닉네임 : 김형석 기자   [등록일시 : 2018-04-06 10:52:48]  조회 : 2993 . 추천 : 0   첨부파일 :
http://ver.kr/dG5fNn

배틀로얄 장르를 확립한 두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 배틀로얄(이하 포트나이트)가 작년말부터 전세계를 무대로 용호상박의 싸움을 벌여왔다. FPS의 콜 오브 듀티 vs 배틀필드 대결에 견줄만큼  흥미진진한 대결이었지만, 올해 들어 배틀그라운드에서 포트나이트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는 게 업계 분석가들의 의견이다. 일단 수치부터 살펴보자.
 

 

3월에 발표된 트위치 주 평균동접에서 포트나이트 배틀로얄은 139,000명, 배틀그라운드는 64,000명으로 배 이상의 수치를 기록했다. 이대로라면, 포트나이트 시청자 수는 2018년 가파른 상승세를 탈 것으로 보이며, 상대적으로 배틀그라운드는 시청자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마케팅 분석기관인 슈퍼데이터가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포트나이트 배틀로얄이 1억2천6백만 달러, 그리고 배틀그라운드가 1억3백만 달러의 월매출을 기록했다. 이미 트위치 시청자 수 등 여러 지표로 나타났던 포트나이트의 우위가 매출면에서도 배틀그라운드를 압도한 것이다.
 

 

이런 이류로, 작년 게임업계를 강타했던 배틀그라운드 돌풍은 올해 들어 포트나이트에게 넘어간 것이 확실해 보이는데, 문제는 앞으로도 배틀그라운드의 역습은 보기 힘들 것이라는 데 있다. 배틀그라운드 상승세를 꺾은 중국발 해킹 사태 등이 이유다. 레딧 등 여러 게임 커뮤니티에서는 다음과 같은 또 다른 이유를 들어 배틀그라운드가 포트나이트를 이길 수 없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저들의 의견을 종합했다.
 

1. 유료 vs 무료

3만2천원(30달러)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무료인 포트나이트를 상대로 선전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를 오히려 칭찬할만 하다. 하지만, 개발사 에픽게임즈가 공격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로 포트나이트를 강화하고 있어서, 게임 플레이의 차이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유저들은 무료 게임의 손을 들고 있다. 유료인 패키지 게임의 몰락을 지켜보며, 무료 온라인 게임으로 사업을 확장해온 퍼블리셔 PUBG(블루홀)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2. 중국 해커

배틀그라운드가 중국에서 인기를 끌면서, 중국인 해커들은 게임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지역 제한이 없는 탓에 전세계 유저들이 여기에 말려들었고, 경쟁작 포트나이트의 출시와 함께 배틀그라운드를 떠나기 시작했다. 대대적인 밴 등 조치를 취했지만, 여전히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 한편, 텐센트와 합작으로 선보인 중국판 배틀그라운드의 호조로, 아예 사업 전개를 중국 등 아시아에 포커스를 맞추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온다.


3. 유저 중심 vs 사업 중심

작년 업계를 발칵 뒤집었던 EA 스타워즈 배틀프론트2 사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유저들 사이에 랜덤박스에 대한 거부감이 극도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틀그라운드는 랜덤박스를 채용했고, 유저들의 냉담한 반응이 따라왔다. 반면 에픽게임즈는 배틀 패스라는 신 시스템을 탑재하여 매출과 유저의 호평을 동시에 얻고 있다. 또한, 두 게임 모두 언리얼 엔진 기반이지만, 엔진개발사인 에픽게임즈의 유저 대응과 업데이트는 블루홀이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재빨랐다.
 

텐센트 합작의 중국판 배틀그라운드 사업이 성공을 거둔다면, 배틀그라운드 프랜차이즈가 사업적으로는 포트나이트에 이길 수도 있다. 하지만, 대중적 인기를 보면, 배틀그라운드 개발자 브렌던 그린이 꿈꾸던 배틀로얄 게임의 왕관은 이미 포트나이트에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1984     크리처스, 신사 참배사진 공개에 비난 폭주…포켓몬 최명진 기자 2019-01-08 258 0
1983     멋짐이 폭발하는 형들의 11년 만의 귀환! 데빌메이크 최명진 기자 2019-01-08 219 0
1982     솔저가 동성애자? ‘오버워치’ 두 번째 성소수자 설 최명진 기자 2019-01-08 243 0
1981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에 480억 지원...주요 사업 최명진 기자 2019-01-08 210 0
1980     대세는 버추얼 유튜버! 블루오션 뛰어든 한국 게임기 최명진 기자 2019-01-08 400 0
1979     삼각김밥에 게임 캐릭터가? 게임X편의점 컬래버레이 최명진 기자 2019-01-08 201 0
1978     이제 ‘험블 번들’에서도 ‘닌텐도 스위치’ 게임 김효진 기자 2019-01-08 225 0
1977      카카오게임즈 ‘그랜드체이스’, 출시 1주년 기념 김민희 기자 2019-01-08 172 0
1976     "이런 다큐가 있었어?" 한콘진의 55억 '건전 게임문화' 게임와이 2019-01-08 193 0
1975     ‘디볼버 디지털’, “게임 할인 해달라” 요구에 흔 김효진 기자 2019-01-07 257 0
1974     “플레이어, 우주의 중심 아니다”, 자유도 높은 생 김효진 기자 2019-01-07 351 0
1973     스팀에 의문의 사진 게시한 세가, ‘캐서린’ PC 출시 김효진 기자 2019-01-04 654 0
1972     "매각 공시는 없었다" NXC, 김정주 대표 첫 '공식입장' 이재덕 기자 2019-01-04 414 0
1971     '하스스톤' 개발진, 넷이즈와 손잡고 마블 모바일 게 최명진 기자 2019-01-04 402 0
1970     “악질 유저 때문에 공황장애까지” 다에리소프트, 최명진 기자 2019-01-04 293 0
1969     펍지, 핵 사용 프로게이머 4명 적발...영구 출전금지 최명진 기자 2019-01-04 272 0
1968     포트나이트 스토어, 가상화폐 모네로 결제 지원 최명진 기자 2019-01-04 286 0
1967     넷게임즈, 넥슨지티 30% 폭등... 하위권 게임주의 '반 이재덕 기자 2019-01-04 352 0
1966     게임 거래 사이트 'G2A', 휴면 유저에게 매달 1유로 청 김효진 기자 2019-01-03 467 0
1965     레고로 만드는 오버워치, ‘레고 오버워치 시리즈’ 김효진 기자 2019-01-03 469 0
1964     넥슨 신작 MMORPG ‘아스텔리아’, 유료 아이템 판매 김효진 기자 2019-01-03 478 0
1963     겨울이 가기 전에 즐겨야 할 ‘추운’ 게임 3선 김효진 기자 2019-01-02 548 0
1962     언더테일 개발자 ‘토비폭스’, ‘프로레슬링’ 영 김효진 기자 2019-01-02 473 0
1961     중국, 80개 게임 판호 발급 목록 공개...‘대륙진출 미 최명진 기자 2019-01-02 529 0
1960     블리자드, 재무이사 해고...주가폭락 책임 떠안나? 최명진 기자 2019-01-02 304 0
1   |2   |3   |4   |5   |6   |7   |8   |9   |1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전국적인 아파트물건 소개해드릴
 덕분에 좋은 미연시 많이 알았습니
 잼남, 근데 물건들 활용하는 거 너
 1등했는데도, 이 집은 주가 팍팍 내
 분식집 치고는 너무 커....ㅋㅋ 
 던파 대단함...크로스파이어도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긴 함. &nb
 1월 12일 출시, 테라m급이 될라나??&n
 결론은 이동안했다는 거... 
 둘이 대결이 안될 거 같은데???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