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iOS Android 사전등록 게임공략 게임기네스 갤러리 사랑방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VR게임    WEB게임   

클래시오브클랜

케로로퍼렁별

뫼비우스FF

크로노블레이드

레이븐

임플로전

아이어(Ire)

삼국지조조전

캔디소다사가

쿠킹마마

회원가입   
[리뷰] 완성도에 새로운 시도 발목 잡힌 'WWE 2K20'
닉네임 : 김형근 기자   [등록일시 : 2019-11-01 20:04:03]  조회 : 4081 . 추천 : 0   첨부파일 :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tion/_______ini/ini_secret_code.php on line 24 Notice: Undefined index: HTTP_USER_AGENT in /home/ver/public_html/_______TION_STATS/STATS_TION_SET.php on line 18 http://ver.kr/wmxQYd

2K에서 최근 PS4, XBOX ONE, 그리고 PC용으로 선보인 프로레슬링 게임 'WWE 2K20'은 프로레슬링 기업 '세계 레슬링 엔터테인먼트(World Wrestling Entertainment, 이하 WWE)'의 공식 비디오게임으로 매년 발매되고 있는 'WWE 2K'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이번 게임은 '안쪽으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을 권하는 'Step Inside'라는 부제 아래 유저들에게 WWE 박진감 넘치는 경기는 물론 선수들의 경험과 경기장의 분위기까지 선보이고자 했다.
 

'WWE 2K20'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게임의 표지 모델로 전 세계 챔피언 로만 레인즈(Roman Reigns)와 함께 '로우(RAW)' 브랜드의 현 여성부 챔피언인 베키 린치(Becky Lynch)가 선정됐다는 점이다. 여성 레슬러가 WWE 게임 속에서 표지 모델로 선정된 것은 지난 2000년 플레이스테이션1 용으로 발매됐던 '스맥다운!' 시리즈 최초 작품에서 차이나(Chyna)'가 다수의 남성 선수들과 함께 등장했던 것 이후로 처음 있는 일로, 최근 몇 년째 WWE 내에서 지속되고 있는 캠페인 '위민스 레볼루션(The Women's Revolution)'의 영향으로 여성 레슬러들의 영향력이 WWE 내에서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이러한 분위기는 게임 내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WWE 2K20'의 메인 메뉴 중 하나인 '2K 쇼케이스'는 '위민스 레볼루션'을 주제로 삼고 캠페인의 중심에 있었던 네 명의 여성 레슬러인 베키 린치, 샬럿 플레어, 사샤 뱅크스, 베일리가 어떻게 WWE 내에서 자신들의 입지를 변화시켰고 WWE를 대표하는 레슬러로 자리매김했는지를 다양한 방식의 경기로 경험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시간 변화에 따라 매 해의 복장과 분장을 반영해 WWE의 다른 선수들보다 이 네 선수의 선택의 폭이 넓다.
 

또한 게임 유저가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최고의 자리까지 오르는 여정을 경험할 수 있는 '마이 캐리어' 모드에서는 기존의 'WWE 2K' 시리즈와는 다른, 남성 선수와 여성 선수의 커플이 어떤 과정을 거쳐 WWE의 스타로 성장하는지를 한 편의 드라마처럼 감상할 수 있다. 물론 이 이야기 속에는 수 많은 경기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경기를 통해 획득한 포인트로 선수들을 성장시켜 보다 강력한 모습을 어필해야 한다.
 

이 외에도 게임의 기술 사용을 조금 더 세분화하기 위해 변경된 조작 방법이나, 남성 선수와 여성 선수가 혼성 팀을 맺고 대결하는 새로운 방식. 스토리 기반이지만 과거 아케이드 게임처럼 유저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는 상대 선수들을 물리치며 위로 올라가야 하는 '2K 타워스'와 같은 요소들은 단순히 프로레슬링 경기를 즐기는 것 이상으로 자신만의 WWE의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그러나 이러한 새로운 시도들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목을 잡히게 되는데, 바로 게임의 완성도가 심각할 정도로 떨어진다는 점이다.
 

이전 게임들 역시 초기 버전의 경우 버그가 다수 존재했지만 발매 당일에 맞춰 '데이 원 패치'를 적용해 이 중 대부분을 수정하고 유저들이 최대한 불편함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 뒤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WWE 2K20'은 '데이 원 패치'가 적용되고도 문제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기에 유저 입장에서는 돈을 들여 게임을 구입하고도 속이 터지는 경험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점을 들여다보면 우선 캐릭터의 모델링 수준은 지난해 버전의 게임과 비교하는 영상을 굳이 찾아보지 않더라도 캐릭터의 클로즈업 장면을 보고 있는 것 만으로 내가 지금 만들다 만 공포 게임을 즐기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의 기괴한 모습이 화면을 채운다. 일부 유저들은 과거 플레이스테이션 2때 나왔던 게임을 다시 보는 기분이라고 반응을 보였는데, 실제 게임을 플레이하다 보면 전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는 동의하게 된다.
 

또한 경기장 배경의 그래픽이 깨지거나 메뉴가 사라지는 등의 시각적인 문제, 경기 진행 중 기괴한 모습을 모이며 화면 곳곳을 엄청난 속도로 굴러다니거나 로프에 걸려 줄넘기를 하는 듯한 동작의 글리치 현상, 특정 상황에서의 무한 로딩과 프리징, 튕김 현상 등 눈에 보이는 것을 넘어 게임을 제대로 즐길 수 없는 수준의 시스템 문제도 종종 일어나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유저들은 이 게임 시리즈가 지난해까지는 일본의 개발사인 유크스(Yuke's)와 비주얼 콘셉츠(Visual Concepts)의 공동 개발하는 형식으로 제작이 이뤄졌으나, 올해부터 유크스가 손을 떼고 비주얼 콘셉츠가 단독으로 개발을 하게 되면서 이러한 문제들이 발생한 것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다. 유크스의 도움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캐릭터 모델링이나 그래픽, 그리고 시스템을 기존 소스의 활용 대신 독자적으로 만들면서 전작들과 다른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은 물론, 비주얼 콘셉츠의 다른 종목 게임에 스타일을 맞춰 비슷하게 보이기 위해 게임을 무리하게 개조하면서 어딘가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부정적인 분위기에 게임을 발매한 2K가 2주에 걸쳐 수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검수에 들어갈 시간까지 고려했을 때 과연 약속한 2주라는 시간 안에 최소한의 정상 궤도로 올려놓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현재도 게임을 즐기고 있는 입장에서 믿음이 잘 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기다림을 선택한 대다수 유저들은 2주는 아니어도 좋으니 최대한 게임을 게임답게 즐길 수준으로는 만들어 주길 바라고 있겠지만, 유저의 인내에도 한계라는 것이 있기에 이 인내의 기준을 넘어서는 상황까지 갈 경우 'WWE 2K20'이 시리즈 최악의 게임으로 남는 것은 물론 후속작에 대한 기대감 역시 많이 떨어지게 될 것이다.
 

개발사인 비주얼 콘셉츠는 이 위기 상황을 잘 타개하고 시리즈를 이어갈 자격을 유저들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을까? 부디 최악의 상황만은 맞이하게 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 

0
   
총 덧글수 ( 0개 )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744     [핸즈온] 아쉬움과 기대감이 공존하는 ‘메탈 유닛’ 김형근 기자 2020-02-06 608 0
743     BJ 대회를 통해 본 A3:스틸얼라이브 '치킨' 먹는 전략 이재덕 기자 2020-02-06 1051 0
742     넥슨 '카운터사이드' 등급표...쓸만한 SR 유닛까지 집 이재덕 기자 2020-02-06 797 0
741     [핸즈온] '어린 왕자'의 이야기를 3D 퍼즐로 즐기는 ' 김형근 기자 2020-02-05 613 0
740     [핸즈온] 복잡한 기능 다 떼버리고 기본에 충실한 '테 김형근 기자 2020-02-05 434 0
739     [프리뷰] '개발비 100억'으로 주목받은 'R5', 어떤 게임 김형근 기자 2020-02-04 508 0
738     [핸즈온] 라오킹급 대작? 릴리스게임즈 'AFK아레나' 게임와이 2020-02-04 471 0
737     [핸즈온] '매직 더 개더링'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매 김형근 기자 2020-02-03 455 0
736     모바일게임, 이야기가 재미있어야 플레이도 즐겁다 최명진 기자 2020-02-03 406 0
735     [프리뷰] 2020 넥슨 퀄리티스타트 첫 주자 '카운터사이 김형근 기자 2020-01-31 574 0
734     [흥미] 미소녀게임 전설의 대결...'해묘(海猫)' VS '갓 이재덕 기자 2020-01-29 495 0
733     [핸즈온] 네오위즈 신작 '위드히어로즈'...평범한 뚝 이재덕 기자 2020-01-29 434 0
732     [리뷰] 드래곤볼 팬이라면 놓칠 수 없다! 드래곤볼 Z 이준혁 기자 2020-01-27 449 0
731     [리뷰] 귀여운 캐릭터들이 당신의 두뇌를 시험하는 ' 김형근 기자 2020-01-21 705 0
730     [리뷰] 병맛의 대향연을 보여주는 용과 같이 7 이준혁 기자 2020-01-21 704 0
729     [핸즈온] 웹툰의 귀여운 동물들과 즐기는 퍼즐 ‘노 김형근 기자 2020-01-15 722 0
728     명절을 더욱 즐겁게 해 줄 추천 게임 이준혁 기자 2020-01-14 694 0
727     [리뷰] 데이세븐의 첫 장편 ‘워너비 챌린지’의 네 김형근 기자 2020-01-10 869 0
726     [핸즈온] 아이덴티티 MMORPG '월드 오브 드래곤 네스트 이재덕 기자 2020-01-10 793 0
725     4인4색 매력...여성향 게임 '워챌' 도깨비 분석 이재덕 기자 2020-01-06 890 0
724     "녹는다, 녹아" 워챌 심쿵 데이트 장면 베스트 5 이재덕 기자 2019-12-26 1055 0
723     [리뷰] 14년만에 부활한 신사쿠라 대전 이준혁 기자 2019-12-23 972 0
722     방치형 RPG '열혈강호러시' 직접 플레이해 보니... 이재덕 기자 2019-12-20 4611 0
721     [리뷰] 지난 테스트보다 원작에 가까워진 ‘바람의나 김형근 기자 2019-12-18 4579 0
720     [핸즈온] 익숙함과 새로움이 공존하는 모바일 배틀로 김형근 기자 2019-12-09 4604 0
1   |2   |3   |4   |5   |6   |7   |8   |9   |10   |
베스트 게시물
베스트 댓글
 정말 정든 게임입니다.떠나지 못하
 리세하는 사람도 있네요. 막힌
 게임-메인-공지사항-목록-쿠폰페이
 계정 연동을 시키고 다른 기기에서
 아마도 막아둔 모양입니다. &nbs
 함선 2장 되어 있는 거 보니 일반
 함선 카미이즈미, 함선 리세부터
 애플 못 찾겠다능;; 
 평점 4.4점 좋네요 
 전국적인 아파트물건 소개해드릴
게임와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안내  |  보도자료

게임와이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37-873)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7길 10, 3층(역삼동, 융전빌딩) / TEL : 070-4658-9418 / FAX : 02-8233-9383
Copyright@GAMEY. All Rights Reserved